어문

  1. 어문

노란색 갑사 반회장 저고리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스토리 즐겨찾기 추가 인쇄
해당 공공저작물은 외부사이트에서 보유하고 있는 저작물로써, 원문보기 버튼 클릭 시 외부사이트로 이동됩니다. 외부사이트의 문제로 인하여 공공저작물로 연결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사이트 바로가기 를 클릭하여 이동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자 미상 -
추천 0 조회수44 다운로드 수0

KOGL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출처(저작자)만 밝히면 상업/비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고 저작물의 변경이 가능합니다.

노란색 갑사 반회장 저고리

저작자 미상 - 저작물 2267372

공표년도
창작년도
2015-01-23
분류(장르)
사진
요약정보
양팔과 몸통을 감싸며 앞을 여며 입는 형태로 된 한복의 윗옷을 저고리라고 하며 그 중 여자 저고리의 끝동 ·깃 ·고름만을 자줏빛이나 남빛의 헝겊으로 꾸민 저고리를 반회장 저고리라고 한다. 언제부터 저고리라는 용어가 사용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문헌에 처음 보이기는 1420년(세종 2) 원경왕후 천전의(遷?儀)에 나오는 ‘赤古里’ 또는 ‘短赤古里’라는 기록인데‚ 이는 우리말을 취음한 한자표기인지‚ 몽고의 영향인지 그 어원을 단정할 수 없다. 우리 민족의 고유복식은 바지저고리를 기본구조로 하는 북방계통이다. 특히 저고리에서는 북방계 옷의 공통된 특징인 곧은깃(直領)‚ 왼쪽으로 여밈(左父)‚ 좁은소매(窄袖) 등의 특성을 지니고 있다. 저고리의 길이는 임진왜란을 전후하여 점차 짧아진다. 지금까지 조사된 저고리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은 1530년대와 1560년대의 유물이다. 이것은 이미 띠가 필요 없을 만큼 짧아져 띠 대신 고름이 달려 있고‚ 각 부의 구성이 오늘날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후로 여러 점의 유물이 발굴되고 있어 조선시대 저고리의 변천을 자세히 살필 수 있다. 1600년대의 저고리는 길이가 60∼80㎝이고‚ 1700년대에는 45㎝ 정도‚ 1800년대에는 35㎝ 정도‚ 1900년대에는 22㎝ 정도로 짧아졌다. 여자저고리는 줄곧 단소화(短小化)의 경향을 보이고 있다. 그 경향은 조선시대 중기·후기에 더욱 가속화되어 그 길이가 가슴을 가릴 수 없을 정도로 짧아지고‚ 직배래를 이룬 소매는 벗을 때 소매를 뜯어내야 할 정도까지 이르러 요사(?邪)하다는 지탄을 받기도 하였다. 저고리가 짧아짐에 따라 각 부의 형태도 작아졌고‚ 특히 고름은 가늘고 짧아졌다. 반면‚ 회장은 겨드랑이에서 소매를 따라 나아가는 등 더욱 강조되었다. 이와 같이 저고리가 짧아진 현상은 엄청나게 큰 머리모양‚ 풍성한 치마와 어울리기 위한 것으로‚ 그 당시의 해이하고 화미(華美)하였던 사회풍조의 반영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단소화의 경향은 말기에 약간의 반전기미를 보이다가 개화기에 들어 1920년대까지 지속된다. 그 뒤 1930·1940년대에는 저고리의 길이와 각 부가 커지는 장대화(長?化)의 경향이 나타난다. 이 색동 반회장 저고리의 소매는 초록‚ 주황‚ 미색‚ 분홍‚ 남색‚ 흰색‚ 다홍을 경사로 배열했으며 위사는 다홍색으로만 짠 색동문단이다. 끝동‚ 고름‚ 깃은 자주색이며 깃넓이는 5.9㎝이다. 사(紗)에는 대표적인 옷감으로 숙고사·생고사·갑사 등이 있다. 일반 직물은 날실[經絲] 이 평행으로 배열되면서 씨실[緯絲]이 교차하고 있는데 반해 사직(紗織)은 수없이 많은 종류가 문헌기록에 나타난다. ≪참고문헌≫ 한국정신문화연구원‚ "디지털 한국민족문화 대백과사전 (EncyKorea)" 네이버 백과사전(http://www.naver.com) 심연옥‚ 한국 직물 오천년‚ 고대직물연구소 출판부‚ 2002‚ p201두 가닥의 날실이 있어 한 가닥의 날실은 보통 직물에서와 같이 직선상으로 씨실과 교차하나‚다른 한 가닥의 날실은 규칙적으로 날실의 좌우로 왕래하면서 날실과 씨실을 얽어매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조직은 공간이 많은 직물이 되며‚ 날실과 씨실이 얽혀 있으므로 실이 밀리지 않아 공간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갑사의 바닥은 평직과 2경꼬임 사조직을 상하좌우에 규칙적으로 배열하여 직물 전체에 물고기 비늘과 같은 작은 무늬를 놓은 것이다. 이와 같이 비늘무늬로만 짜여진 사직물은 순인(純仁)이라 한다. 갑사는 순인(純仁) 바닥에 다시 사조직과 평직을 혼합하여 무늬를 놓은 것을 말한다. 조선시대 갑사의 종루는 사직물 중 가장 많다. 갑사에는 정련의 유무에 따라서 숙갑사와 생수갑사가 있다. 또한 색과 무늬에 따라

저작물 정보 전체보기

저작물 정보 레이어 열기

저작물 상세정보

저작물 속성
1차 저작물
공동저작자
1유형
수집연계 URL
http://www.emuseum.go.kr
분류(장르)
사진
원문제공
원문URL

저작물정보변경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