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문

  1. 어문

관광공사‚ 중국 무슬림 대상 할랄 방한관광상품 최초 개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스토리 즐겨찾기 추가 인쇄
해당 공공저작물은 외부사이트에서 보유하고 있는 저작물로써, 원문보기 버튼 클릭 시 외부사이트로 이동됩니다. 외부사이트의 문제로 인하여 공공저작물로 연결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사이트 바로가기 를 클릭하여 이동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자 미상 -
추천 0 조회수2 다운로드 수0

KOGL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출처(저작자)만 밝히면 상업/비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고 저작물의 변경이 가능합니다.

관광공사‚ 중국 무슬림 대상 할랄 방한관광상품 최초 개발

저작자 미상 - 저작물 2267372

공표년도
창작년도
분류(장르)
어문
요약정보
관광공사‚ 중국 무슬림 대상 할랄 방한관광상품 최초 개발 - 2천만 중국 무슬림시장 본격 개척‚ 중국관광객 유치 마케팅 세분화전략 일환 - - 시장조사‚ 사전답사‚ 현지설명회‚ 가이드북 제작 등 6개월간 체계적인 준비 - - 2월 11일 중국 무슬림 관광객 24명 방한 -   2월 11일 춘절연휴를 맞이하여 조금 특별한 유커 단체 24명이 방한한다. 머리에  토피와 히잡을 둘렀으나 중국어로 대화하는 이들은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가 최초로 개발한 ‘한국할랄여행’ 상품으로 입국하는 중국 무슬림들이다.   중국 무슬림은 7세기 당나라 때 비단길을 통해 들어온 아라비아와 페르시아인의 후손으로 회족‚ 위구르족 등 10개 소수민족 2‚032만 명이 중국 서북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거주하고 있다. 중국 무슬림들도 ‘할랄음식(신이 허락한 음식)’만을 먹어야 하나‚ 그간 한국 내 무슬림 편의시설에 대한 중국어 정보가 부족하여 한국 방문에 큰 장애요소가 되어 왔다.   이번에 한국관광공사가 최초로 ‘중국어판 한국 할랄식당 가이드북’을 제작하고‚   아시아나항공 및 국내외 여행사들과 공동으로 ‘전 일정 할랄식’을 제공하는 중국 무슬림 특화상품을 개발하면서 중국 무슬림들의 방한관광도 물꼬가 트이게 되었다.   지난 6월 중국 무슬림 시장조사를 시작으로‚ 중국 관계당국‚ 이슬람협회‚ 여행사 관계자와의 수차례에 걸친 협의를 거쳐 11월에는 중국 서북 3성(샨시성‚ 칭하이성‚ 닝샤자치구) 이슬람교 유력인사 및 언론인‚ 여행사 관계자들을 한국으로 초청‚ 할랄 인증식당‚ 기도실 등 필수시설과 주요 관광지에 대한 사전답사를 마친바 있다.   또한‚ 12월 초에는 중국 영하회족자치구 인촨시 완다호텔에서 중국 무슬림 1‚2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설명회를 통해‚ 최초로 출시한 중국 무슬림 특화 방한관광상품   ‘한국할랄여행(2종/서울 4박 5일‚ 서울·강원 5박 6일)’과 중국어로는 처음으로 제작한 ‘한국 할랄음식 가이드북’을 소개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오는 2.11일(목) 24명으로 구성된 여행단체가 한국을 방문하게 되었다.   이들 중국 무슬림은 4박 5일간 한국 이슬람교 중앙회(KMF)의 인증을 받은 할랄식당에서 ‘비빔밥’‚ ‘삼계탕’ 등 한국음식을 맛보고‚ 서울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며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한국의 매력을 직접 체험할 예정이다.   전용찬 한국관광공사 시안지사장은 “향후 할랄인증식당 확대 추이에 따라 제주‚ 부산 등 타 지역 연계 중국 무슬림 특화상품도 지속 개발할 예정이며‚ 우선 올해 1‚000명  이상의 중국 무슬림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담당 : 중국마케팅센터 서영충 센터장(033-738-3231)

저작물 정보 전체보기

저작물 정보 레이어 열기

저작물 상세정보

저작물 속성
1차 저작물
공동저작자
1유형
수집연계 URL
http://kto.visitkorea.or.kr
분류(장르)
어문
원문제공
원문URL

저작물정보변경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