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문

  • 해당 공공저작물은 외부사이트에서 보유하고 있는 저작물로써, 원문보기 버튼 클릭 시 외부사이트로 이동됩니다. 외부사이트의 문제로 인하여 공공저작물로 연결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사이트 바로가기 를 클릭하여 이동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자 미상 -

여상윤

추천0 조회수 241 다운로드 수 19 일반문의

저작물 다운로드

저작권 확인 후 저작물 원본을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 정보표시: 저작물명,저작자명,출처,이용조건
예시: 바리스타,최유나,공유마당,CC BY
저작물명
여상윤
저작(권)자
저작자 미상 (저작물 2267371 건)
출처
이용조건
KOGL 출처표시, 상업적, 비상업적 이용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공표년도
창작년도
2016-07-21
분류(장르)
어문
요약정보
여상윤 호 : 성목/은암 활동시기 : 근대이후 상세설명 자는 성목‚ 호는 은암‚ 본관은 성산‚ 용화의 후손‚ 동회의 손자‚ 벽진면 출신이다. 어려서부터 효성이 지극하여 집안이 몹시 가난하였음에도 항상 고깃국을 거르지 않았고 추우면 따뜻하게 더우면 시원하게 봉양하였다. 부친이 늙어 눈이 멀고 병이 심해지자 의원의 말이 꿩이나 비둘기 고기가 좋다하므로 하늘에 기도한 즉 꿩‚ 비둘기가 스스로 날아들고 어둠을 타서 약을 구하기 70여리에 범이 앞길을 인도하여 무난히 다녀왔다. 병이 회복되매‚ 지성소감이라 일컬어 성주와 경상도 유림이 의논하여 정령문을 올리었다. 3·1운동 때 의거에 참여하여 여러 달 옥에 갇혀 일본의 잘못을 들어 매양 욕하니 옥리가 그 정의에 감동하였다.  
저작물 파일 유형
저작물 속성
1 차 저작물
공동저작자
1유형
수집연계 URL
http://www.gb.go.kr
분류(장르)
어문
원문제공
원문URL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