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문

  1. 어문
총 : 1,100,473
1,100,473
  • < 엄마가 하루 종일 하시는 일들을 감탄 어린시선으로 지켜보고 있다. 엄마는 뭐든지 척척 하시는 슈퍼맨이다.>

    추천0 조회수1327 다운로드 수345
  • 양서인 CC BY[저작자 표시]

    < 지리산에 가득한 소나무들을 지켜 달라고 기도한다. 고슴도치 소나무라고 귀여운 별명도 만들어준다.>

    추천0 조회수1326 다운로드 수319
  • 이인직 자유이용 만료

    『만세보』에 연재된 최초의 신소설이다.

    추천0 조회수1323 다운로드 수1443
  • 작자의 제1시집으로, 1937년 풍림사(風林社)에서 간행하였고, 그 뒤 1947년 아문각(雅文閣)에서 재판이 나왔다. 총 16편의 시를 2부로 나누어 싣고 있다.

  • 조선후기 순암 안정복이 고조선으로부터 고려말까지를 다룬 역사책

    추천0 조회수1321 다운로드 수267
  • 저작자 미상 KOGL 출처표시,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

    ① 지족선사를 파계시킨 황진이 무용설 조선왕조 때의 명기 황진이가 수도승 지족선사를 파계시킬 목적으로 세모시 한삼에 한모시 고깔을 쓰고 다홍장삼을 멘 승복차림으로 교태로운 춤을 추다가 승복으로 벗어 던져 끝내 지족선사를 파계시켰다고 한다. 이때 황진이가 추었던 춤이 승무의 기원이라고 전해져 오고 있는데, 이는 그럴듯한 속설에 불과하다. 황진이라는 기생이 풍류적 솜씨를 가지고 남성들을 타락으로 이끌고 또 지족선사를 유혹하려고 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황진이 초연설은 승무의 사위나 가락이 보여주는 형태상의 특징과 대비하여 볼 때 다분히 극적 허구에 의해 윤색된 듯한 인상이 짙다. 승무의 기교를 보면 끈기와 무게 있게 휘두르는 장삼에 어느 한 부분도 관능적인 여인의 자태를 찾아보기는 힘들다. ② 동자무설 상좌중이 스승이 자리를 뜬 틈을 이용하여 잠시 장난으로 스승이 평소에 하던 기거범절이나 독경설법하는 모습을 흉내 내면서 희화적인 움직임으로 춘 것이 승부라는 설이다. 그러나 이 설은 근거가 희박하다. 이러한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든 것은 어느 정도 철학적 의미나 심리적 고뇌 같은 것이 느껴지기는 해도 상좌중의 풍자적인 동작들은 아무 데서도 발견되지 않기 때문이다. 승려들의 범절이나 독경설법을 연상할 수 있는 묘사, 상징적인 동작들을 찾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③ 김만중의 소설 구운몽설 승무의 내용이 구운몽의 줄거리로 구성되었다는 설이다. 일명 성진무라고도 불리우는데 춤의 개요는 육관대사의 제자 성진이 탈박수도에 나갔다가 심심산곡에서 팔선녀와 만나 그 아름다움에 감동한 나머지 불현듯 인간 본능에 괴로워했으나 끝내 그러한 마음의 동요를 억제하고 불도로서 깨닫게 되는 과정을 춤으로 형상화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내용은 '조선불교통사'에도 다음과 같은 구절로 인용 기술되고 있다. 승려들 구도의 갈림길에서 고민하는 갈등의 요인이 무엇이었든 한 남자가 믿음과 파계를 놓고 괴로워하는 모습이 이 춤에서 감지 될 수 있다고 볼 때 구운몽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더라도 수긍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④ 파계승의 번뇌설 파계하여 환속해버린 승려가 괴로움으로 인한 번민을 법고로써 번뇌를 잊으려 하였다는 설이다. 의식무용에서 법고의 북 가락 기교에서 시각적, 감각적 효과를 승무와 연관성이 있다고는 할 수 있겠으나 근거는 희박하다고 본다. ⑤ 탈놀음의 노장춤설 산대가면극중 노장과정에서 노장춤이 승무의 원초적이 기원이라는 설이다. 고려 초부터 팔관회, 연등회 등에서 연행된 잡기의 하나로써 이조시대에 이르기까지 탈놀이로써 파계승의 타락상을 풍자적으로 서민들이 갖는 특수 계층에 대한 소외감을 풍자적으로 표현된 가면극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가면극의 내용은 현재 승무와는 거리가 먼 것으로서 판단된다. 탈놀음에 있는 노장춤이 승무의 기원이라고 하는 설은 불교의 전성기인 고려의 팔관회, 연등회 등에서 연행되었던 잡기의 하나로 전통적인 의식무와 계통을 달리하고 있다. ⑥ 불교의식무 기원설 현 승무와 불교의식무의 법고춤은 그 기법이 같고, 승무의 춤사위 구성이 불교의식

    추천0 조회수1320 다운로드 수7
  • 추천0 조회수1320 다운로드 수927
  • 최병화 자유이용 만료

    추천0 조회수1319 다운로드 수383
  • 저작자 미상 KOGL 출처표시,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

    처용무가 문헌에 최초로 등장한 것은 신라의 헌강왕(憲康王) (서기875-886)이후이다. 하지만 그 주술적 성격으로 볼 때 처용무는 상고시대의 토속신앙에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 즉 부족이나 씨족단위로 무리를 지어 노래하면서 발을 구르고 춤을 추는 원시적 형태의 집단가무에서 비롯되었다고 볼 수 있다. 삼국사기를 인용하면 헌강왕이 다음과 같은 차례로 굿을 거행하였음을 알 수 있다. 먼저 2년 춘 2월에 황룡사 재승(齋僧)이 백고좌(百高座)를 설하고 경을 강하는 데에 왕이 몸소 가서 들었다. 그리고 5년 춘 2월에 국학(國學)에 가서 박사(博士)이하 강론(講論)을 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5년 춘 3월에 산해정령이 왕 앞에서 춤을 추었다. 이렇듯 여러 차례의 굿을 거행하고도 가면을 쓰고 춤추었다는 것은 또 다른 희망을 표현한 것임을 추측할 수 있다. 삼국사기는 나라 동쪽 주, 군을 순행하며 산해정령의 춤을 추는 굿을, ?삼국유사?에는 굿을 장소가 동쪽만이 아닌 남, 북쪽도 포함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이러한 문헌들을 살펴볼 때, 헌강왕은 태평성대 재현의 기대에 더 큰 의의를 두었음을 알 수 있다. 헌강왕은 굿과 함께 처용 형상의 가면과 춤, 창사를 사용하며 절대자인 신(伸)과 인간사이의 교량적 역할을 수행하는 주술적 기능을 찾고자 하였다. 그러므로 처용무는 모든 부정을 쫓아내고 막아주는 표현성 강한 춤사위에 사악을 물리치는 벽사 주력의 기능을 가졌다고 할 수 있다. 처용무의 의의는 처용설화에서 보다 구체화할 수 있다. 처용설화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처용은 본래 등해용왕의 아들로서 인간으로 헌신하여 왕정을 돕기 위해 궁녀와 정략적으로 결혼하였는데 그의 아내를 흠모한 역신(疫神)이 동정 (서라벌) 달 밝은 밤에 사람으로 변하여 처용의 아내를 범하게 되었다. 이때 늦게 돌아온 처용이 그이 아내와 역신의 행위를 보고도 폭력보다는 너그럽고 위엄 있게 노래하며 춤을 추자, 역신은 그의 마력을 상실한 채 처용의 인품에 탄복하여 앞으로는 처용의 형상만 있어도 범접하지 않겠다고 하고 물러갔다고 한다. 이러한 초기 처용무의 주술성은 점점 정립되어 하나의 완결된 형태로 발전되었다. 신라 제 49대 헌강왕때 부터 고려 말까지 470여 년간은 흑포사모의 1인무로 궁중에 들어와 끊이지 않고 계속되었다. 당시는 한 사람이 검정 의상차림에 처용의 붉은 가면을 쓰고 처음과 끝에 창사(唱詞)를 하여 벽사진경의 의미를 상징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의식으로 연행되었다. 이것이 조선조에 들어와서는 2인이 추는 쌍처용무를 발전하기도 했으며, 세종 때에 와서는 중국의 음양오행설의 영향을 받아 5인이 추는 오방처용무(五方處容舞)로 확대하였고 세조, 성종 때는 발전하여 접대무나 연례무 등의 오락무로 변화되어 학연화대처용무(鶴蓮花臺處容舞)로 발전하여 장엄한 오늘날의 총체 예술적 양상을 띠게 되었다.

    추천0 조회수1318 다운로드 수7
  • 이광수 자유이용 만료

    한국최초근대희곡작품,조혼의 폐단과 비극적인 삶을 리얼하게 표현한 희곡

    추천0 조회수1305 다운로드 수316
  • 김우진 자유이용 만료

    1925년 발표한 김우진의 작품

    추천0 조회수1301 다운로드 수992
  • 1948년 채만식의 수필

    추천0 조회수1299 다운로드 수422
  • 오현준 CC BY[저작자 표시]

    <매일 가는 도서관 그러나 문을 여는 것이 생각이라고 말한다. 자동으로 잘 열리니 자주 자주 놀러 좀 오라고 말한다.>

    추천1 조회수1295 다운로드 수302
  • 추천0 조회수1295 다운로드 수389
  • 추천0 조회수1294 다운로드 수1534
  • 나도향 자유이용 만료

    1925년 <개벽>호에 발표했으며, 나도향의 후기 사실주의를 대표하는 작품이다. 가난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인간들의 도덕 혼미와 성 질서 실종을 다루고 있다.

    추천0 조회수1293 다운로드 수523
  • 추천0 조회수1287 다운로드 수354
  • 윤성엽 CC BY[저작자 표시]

    < 커피를 즐기시는 아빠와 엄마의 모습을 술래로 표현해서 나타냈다.>

    추천0 조회수1285 다운로드 수364
  • 곽연우 CC BY[저작자 표시]

    < 학교 마당에 달린 붉은 석류를 보자 새콤한 석류가 먹고 싶어진다. 엄마한테 사 달라 하자.>

    추천0 조회수1283 다운로드 수269
  • 오영석 CC BY[저작자 표시]

    < 무궁화가 끊임없이 피고 지는 강인한 생명력을 오래 살아달라는 당부를 곁들여서 표현하였다.>

    추천0 조회수1281 다운로드 수313
  • 방정환 자유이용 만료

    《어린이》1926년 신년호

    추천0 조회수1279 다운로드 수1219
  • 최병화 자유이용 만료

    추천0 조회수1279 다운로드 수679
  • 1948년 발표한 윤동주의 산문

    추천0 조회수1278 다운로드 수581
  • 오영석 CC BY[저작자 표시]

    < 힘든 수학 시간을 현장감 있게 표현했다. '수학은 힘들고 수학은 재미있다.' 라고 복잡한 심경을 토로한다.>

    추천0 조회수1276 다운로드 수340
  • 추천0 조회수1275 다운로드 수749
  • 조선 중기의 학자 이이1536~1584)가 1575년(선조 8) 제왕의 학문 내용을 정리해 바친 책.

    추천0 조회수1274 다운로드 수105
  • 연성흠 자유이용 만료

    추천0 조회수1274 다운로드 수382
  • 정지용 자유이용 만료

    1927년 《조선지광》에 발표된 시.

    추천0 조회수1272 다운로드 수1536
  • 김유정 자유이용 만료

    <조선일보>에 발표, 농민들이 가난 때문에 겪는 사건을 담아냈으며, 1930년대 우리 농촌의 단편을 예리하게 포착한 작품

    추천0 조회수1269 다운로드 수925
  • 추천0 조회수1267 다운로드 수936

저작물 요청

※ 공유저작물 요청 시, 해당 공유저작물에 대한 사용자의 수요를 파악하고 수집 가능한 공유저작물은 향후에 공유마당 누리집에 적용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필수입력
필수입력
필수입력
필수입력
표준 라이선스
필수입력
필수입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