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문

  1. 어문
총 : 1,100,473
1,100,473
  • 심소휘 CC BY[저작자 표시]

    < 아빠는 부채 바람, 나는 선풍기 무더위를 이기는 기술이 서로 달라요. 그래도 휘릭 바람이 제일 시원하군요.>

    추천0 조회수1875 다운로드 수332
  • 도교 경전의 정수를 담은 책

    추천0 조회수1867 다운로드 수129
  • 김소월 자유이용 만료

    김소월이 자기변호의 입장에서 쓴 시론

    추천0 조회수1866 다운로드 수1082
  • 1630년 발표한 김영랑의 시

    추천0 조회수1864 다운로드 수876
  • 고등부 우수상, 송림고등학교

    추천0 조회수1858 다운로드 수1601
  • 강경애 자유이용 만료

    추천0 조회수1854 다운로드 수576
  • 방정환 자유이용 만료

    1924년 5월 《어린이》 2권 5호에 실린 작품

    추천0 조회수1848 다운로드 수1112
  • 《어린이》4권8호, 1926년 9월 1일

    추천0 조회수1846 다운로드 수1231
  • 오영석 CC BY[저작자 표시]

    <빨간 사과가 주렁주렁 달린 모습, 살며시 쓰다듬는 모습이 나타나 있다.>

    추천0 조회수1846 다운로드 수333
  • 《어린이》 3권 5호, 1925년 5월호, 소파에 실린 작품

    추천0 조회수1832 다운로드 수1233
  • 이민지 자유이용 기증

    추천0 조회수1828 다운로드 수1267
  • 윤성엽 CC BY[저작자 표시]

    < 숲속은 은행나무와 단풍나무가 새 옷을 갈아입고 놀러간다. 현장 체험활동으로 반달곰을 만나러 지리산 갈 때 길섶에서 반갑게 손 흔들며 반겨주는 고운 단풍들.>

    추천0 조회수1825 다운로드 수360
  • 강경애 자유이용 만료

    『조선중앙일보』, 1934.5.8, 수필.

    추천0 조회수1825 다운로드 수499
  • 저작자 미상 KOGL 출처표시,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

    조선 전기의 문신이며 학자였던 성현(成俔)의 수필집인 용재총화에 <처용가>가 서술되어 있다. [해설】 <용재총화> 권1 ○ 처용놀이[處容戱]는 신라의 헌강왕(憲康王) 때부터 시작되었다. 신인(神人)이 바다에서 나와 처음에는 개운포(開雲浦 경남 울산)에 나타났다가 왕도(王都 경주)로 들어왔는데, 그 사람됨이 기위(奇偉)하고 독특하여 노래와 춤추기를 좋아하였다. 익재(益齋 이제현(李齊賢))의 시에 조개같은 이와 붉은 얼굴이 달밤에 노래하는데 / 具齒□顔歌夜月 솔개인양 으쓱한 어깨에 붉은 소매가 봄바람에 춤춘다 / 鳶肩紫袖舞春風 라고 한 것이 이것이다. ○ 처음에는 한 사람으로 하여금 검은 베옷에 사모(紗帽)를 쓰고 춤추게 하였는데, 그 뒤에 오방처용(五方處容)이 있게 되었다. 세종(世宗)이 그 곡절을 참작하여 가사(歌辭)를 개찬(改撰)하여 봉황음(鳳凰吟)이라 이름하고, 마침내 묘정(廟廷)의 정악(正樂)으로 삼았으며, 세조(世祖)가 이를 확대하여 크게 악(樂)을 합주(合奏)하게 하였다. ○ 처음에 승도(僧徒)가 불공하는 것을 모방하여 기생들이 일제히 영산회상불보살(靈山會相佛菩薩)을 창(唱)하면서 외정(外廷)에서 돌아 들어오면 영인(伶人)들이 각각 악기를 잡는데, 쌍학인(雙鶴人)?오처용(五處容)의 가면 10명이 모두 따라가면서 느리게 세 번 노래하고, 자리에 들어가 소리를 점점 돋우다가 큰 북을 두드리고 영인과 기생이 한참 동안 몸을 흔들며 발을 움직이다가 멈추면 이때에 연화대놀이[蓮花臺戱]를 한다. ○ 먼저 향산(香山)과 지당(池塘)을 마련하고 주위에 한 길이 넘는 높이의 채화(彩花)를 꽂는다. 또 좌우에 그림을 그린 등롱(燈籠)이 있는데, 그 사이에서 유소(流蘇 깃털이나 실을 이용해 만든 벼이삭 모양의 꾸미개)가 어른거리며, 연못 앞 동쪽과 서쪽에 큰 연꽃 받침을 놓는데 작은 기생이 그 속에 들어 있다. 보허자(步虛子)를 주악(奏樂)하면 쌍학(雙鶴)이 곡조에 따라 너울너울 춤추면서 연꽃 받침을 쪼면 두 명의 기생이 그 꽃받침을 헤치고 나와 서로 마주 보기도 하고 서로 등지기도 하며 뛰면서 춤을 추는데, 이를 동동(動動)이라고 한다. 이리하여 쌍학은 물러가고 처용이 들어온다. 처음에 만기(□機)를 연주하면 처용이 열을 지어 서서 때때로 소매를 당겨 춤을 추고, 다음에 중기(中機)를 연주하면 처용 다섯 사람이 각각 오방(五方)으로 나누어 서서 소매를 떨치고 춤을 춘다. 그 다음에 촉기(促機)를 연주하는데, 신방곡(神房曲)에 따라 너울너울 어지러이 춤을 추고, 끝으로 북전(北殿)을 연주하면, 처용이 물러가 자리에 열지어 선다. 이때에 기생 한 사람이 '나무아미타불'을 창(唱)하면, 여러 사람이 따라서 화창(和唱)하고, 또 관음찬(觀音贊)을 세 번 창하면서 빙돌아 나간다. 매번 섣달 그믐날 밤이면 창경궁(昌慶宮)과 창덕궁(昌德宮)의 전정(殿庭)으로 나누어 들어가는데, 창경궁에서는 기악(妓樂)을 쓰고, 창덕궁에서는 가동(歌童)을 쓴다. 새벽에 이르도록 주악하고 영인과 기녀에게 각각 포물(布物)을 하사하여 사귀(邪鬼)를 물러가게 한다.

    추천0 조회수1823 다운로드 수7
  • 조선도서주식회사 자유이용 만료

    《소학제가집주(小學諸家集註)》에 한글로 해설을 붙여 간행한 책

    추천0 조회수1820 다운로드 수205
  • 오현준 CC BY[저작자 표시]

    <봄철에 꽃이 피고 꽃가루가 날아다니는 모습이 귀엽게 표현되었다.>

    추천1 조회수1817 다운로드 수390
  • 서정우 CC BY[저작자 표시]

    <선풍기를 바라보며 여름철의 단짝 친구가 겨울에는 외롭겠다고 생각해본다.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사물에 생명을 불어넣은 동심의 세계를 살짝 엿볼 수 있다.>

    추천0 조회수1814 다운로드 수405
  • 추천0 조회수1814 다운로드 수589
  • 추천1 조회수1803 다운로드 수882
  • 1926년 시인 한용운이 출간한 시집 [님의 침묵]에 실린 시

    추천0 조회수1802 다운로드 수587
  • 삼경(三經) 중 하나인 서경(書經)을 한글로 토를 달고 원문을 번역하여 쓴 책이다.

    추천0 조회수1797 다운로드 수45
  • 김우진 자유이용 만료

    1926년 발표한 김우진의 글. 그가 자살한 해인 1926년 봄에 쓴 작품으로서, 복잡하게 얽힌 유교적 가족구조 속에서 현대적인 서구윤리를 지닌 한 젊은 시인이 몰락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매우 관념적이고 상징적인 이 작품은 그대로 그의 자서전이기도 하다.

    추천0 조회수1794 다운로드 수1743
  • 서정우 CC BY[저작자 표시]

    < 욕설을 하지 말고 고운 말로 사과를 하는 습관을 길러야한다. 친구들의 마음을 가르는 흉기를 만들지 말고 >

    추천2 조회수1790 다운로드 수387
  • 추천0 조회수1773 다운로드 수580
  • 오현준 CC BY[저작자 표시]

    < 교실 천정에 닿아버린 강낭콩의 성장모습을 구체적으로 표현하며 키가 너무 커버렸다고 타박하는 모습이 참 귀엽다.>

    추천1 조회수1770 다운로드 수382
  • 중등부 대상 수필, 방배중학교

    추천0 조회수1732 다운로드 수997
  • 채만식 자유이용 만료

    1924년 『조선문단』에 발표하며 문단에 등단

    추천0 조회수1714 다운로드 수546
  • 심소휘 CC BY[저작자 표시]

    < 아빠가 사 주신 자전거를 타고 세계여행을 하고 싶다고 한다. 자전거는 동그랗고 즐겁게 웃는 친구다.>

    추천0 조회수1712 다운로드 수309
  • 서정우 CC BY[저작자 표시]

    < 남강 고수부지에 우루루 몰려나온 자전거들을 모두 구경꾼으로 만들었다. >

    추천1 조회수1698 다운로드 수382
  • 추천0 조회수1697 다운로드 수1294

저작물 요청

※ 공유저작물 요청 시, 해당 공유저작물에 대한 사용자의 수요를 파악하고 수집 가능한 공유저작물은 향후에 공유마당 누리집에 적용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필수입력
필수입력
필수입력
필수입력
표준 라이선스
필수입력
필수입력
맨 위로